암보험 비교 필요성 - 꼭 생각하고 챙겨야할 것

요즘 뉴스를 보면 쪽방촌에서 살고 계시는 어려운 사람들이 무더운 더위로 인해 살기가 너무나 힘이 든다는 기사를 많이 접하고 있는데요. 저도 직장에서 에어컨 바람에 쾌적하게 일을 하고 있지만, 에어컨이 없는 집에서는 더운 선풍기 바람이 너무나 사람을 지치게 만드는 요즘입니다. 



그런데 의욕적으로 일을 해야 하는 지금 주변에서 더 지치게 하는 소식들은 지인들 부모님의 암 투병소식입니다. 나이가 한살 한살 먹어감에 따라 부모님들의 연령이 높아지니, 병원에서 암을 선고 받으시고, 항암치료를 받으시는 분들의 소식을 종종 듣곤 합니다. 암을 선고받은 당사자가 가장 힘이 들겠지만, 그 모습을 지켜보는 자식들의 마음도 무너지죠.



이러한 상황에서 금전적인 문제까지 고민하기 시작하면, 자식들의 표정도 어두워지고, 편안하게 치료에 전념해야 하는 당사자도 눈치를 보면서 생활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으며, 자식들간의 돈 문제로 다투게 되는 경우도 뉴스에서 보곤 하죠.


■ 현재만 사는 이들

이러한 상황이 발생하기 전에 암 보험에 가입을 했다면 얼마나 다행이겠냐만은 부모님 세대의 경우 보험에 대한 중요성을 잘 알지 못할 뿐만 아니라 지금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청년들도 미래를 위한 투자보다는 현재 생활을 근근히 이어나는 것에만 급급하다 보니, 실비보험 뿐만 아니라 암 보험 가입을 하지 않고, 돈을 모아서 이자를 내고, 생활을 하는 패턴으로 생활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사망원인 1위는 암이 항상 차지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자신은 항상 건강하다고 생각을 할 수 있겠지만, 음식을 가려서 먹을 수 있는 여건이 되지 못하는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항상 암을 발생할 수 있는 음식들을 섭취하고 있는데요. 그러한 음식들이 그리고 스트레스가 암 세포를 형성해서 암에 걸리게 되는 것입니다.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인해 30대의 용종 발견율이 현저하게 높아지고 있으며, 그로 인해 암으로 발전하는 사례들도 종종 나타나고 있습니다. 자신의 건강을 너무나도 믿고 관리를 하지 않는 결과 암에 대한 노출이 더욱 더 커지게 되는 것이죠. 


■ 나이가 많으면 보험 가입이 어렵다

그나마 청년들의 상황은 괜찮습니다. 건강하다고 믿는다는 것은 직장에서 일반검진 결과가 양호하며, 지병도 많이 없기 때문에 암보험 가입이 그만큼 쉽다는 이야기가 되는 것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부모님 연세의 경우 50이 넘어가면서 지병을 가지고 있는 분들도 많아지고, 건강에 적신호가 조금씩 나타나면서 아프기 시작하는데요. 



병원에서 병에 대한 진단을 받고 나면 암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며, 특정 질병으로 전이되는 암의 경우 혜택을 못받고 보험에 가입을 해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나이가 60세가 넘어가시면 암보험을 가입할 수 있는 보험사들도 얼마 없게 되어, 선택의 폭이 현저하게 줄어들게 됩니다.


■ 전문화되어 있는 비교지원 시스템

저도 환갑이 지나신 부모님들의 암보험 가입을 위해 이것저것 알아보다가 생소한 용어들과 보험사마다 기준이 달라서 고민하다가 암 보험 비교지원센터의 도움을 받게 되었습니다. 상담원이 친절하게 부모님의 연세와 건강 상태, 직장 유무 등을 조사하여, 현재 여러 보험사 중에 가장 조건이 좋고, 부모님에게 맞는 보험 검색을 잘해주더라구요. 



결국은 나이와 지병이 발목을 잡아 보험에 가입하는 데는 실패하였지만, 끝까지 보험 가입을 위해 일반검진 기록 첨부를 요구해서 심사를 한번 더 할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너무 감사하게 생각했습니다. 만약 암 보험 비교 지원센터가 없었다면 각각 보험사마다 전화를 해서 부모님의 상태에 대해 상담받고 하는 시간적, 정신적 피로가 많이 늘어났을테죠.


■ 병 진단전에 보험에 가입하자

만약 암 보험을 가입해야 해야하는데, 자신의 일처럼 꼼꼼하게 챙겨주는 보험사 직원을 알고 계시지 않다면, 여러 보험사 암보험에 대해 꼼꼼하게 비교하고, 추천해주는 암보험 비교 지원센터의 도움을 받는 것도 나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보험 상담을 신청하게 되면, 전화상으로 질의, 응답이 가능하므로 보험설계사를 직접 만나서 설명 듣고, 계약서에 싸인하는 공간적인 제약이 없어져서 바쁜 현대인들에게는 너무나 좋은 상담 시스템이 아닌가 싶습니다. 요즘은 전화상으로 녹음이 되고, 그러한 일들이 법적으로도 계약과 동일하게 보호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꼼꼼하게 보험사들의 암보험을 비교 후 상담해주는 곳 ☞ [바로가기]



부모님의 나이가 60세가 지나시지 않으시고, 당뇨병, 고혈압과 같은 지병만 가지고 계시는데, 가입한 암보험이 없으시다면 암보험 비교 지원센터의 도움을 받는 것을 적극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몸이 아프다고 섣불리 병원에서 진단받지 마시고, 그 전에 보험을 가입한 후 진단 받으시기 바랍니다. 진단 받는 순간 그 진단에 대한 정보는 보험사에 알려야할 의무가 있기 때문이죠.



갑상선 이상 진단을 받으신 분들이라면

갑상선 암에 대한 보장 혜택을 제외하고 가입해야 합니다.

병에 대한 진단 받기 전에 암보험 가입을 생각해보세요.



이상, 인생에 봄이 오길 기대하는 초매였습니다.



Posted by 초매

댓글을 달아 주세요